앨범커버아트_정승환 눈사람

  • 멀리 배웅하던 길
    여전히 나는 그곳에 서서
    그대가 사랑한
    이 계절의 오고 감을 봅니다

    아무 노력 말아요
    버거울 땐 언제든
    나의 이름을 잊어요

    꽃잎이 번지면
    당신께도 새로운 봄이 오겠죠
    시간이 걸려도
    그대 반드시 행복해지세요

    그다음 말은 이젠
    내가 해줄 수 없어서
    마음속에만 둘게요

    꽃잎이 번지면
    그럼에도 새로운 봄이 오겠죠
    한참이 걸려도
    그대 반드시 행복해지세요

    끝눈이 와요
    혹시 그대 보고 있나요
    슬퍼지도록 시리던
    우리의 그 계절이 가요

    -

    노래 들으며 생각난 한 장면입니다:)

    장면처럼 함박눈이 왔으면 좋겠어요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윤세라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윤세라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