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 속 화초

View
303
Love
2
comment
0
  • <온실 속 화초>

    그 사람은 온실 속 화초처럼 자랐다고 한다. 상처를 받아본 적은 없지만 슬픔이란 단어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매일 사랑을 받았지만 외로움이란 감정을 설명하는 것이 더 쉬웠다.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았지만 혼자 있는 것이 누구보다 익숙했다. 모두들 그 사람의 곱고 예쁜 얼굴에 눈길을 멈췄지만, 그 사람의 목소리엔 귀 기울이지 않았다더라.

     
    Digital Drawing, 2017


    INSTAGRAM: xoxo_rini
    E-MAIL: xoxo_rini@naver.com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리니(rini)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리니(rini)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