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여행이야기 : 인도 공항

View
192
Love
5
comment
0
  • 인도의 수도 델리에 도착할 즈음 창밖의 하늘은 이미 어두컴컴해져 있다.

    검은 밤하늘에 희뿌연 매연 안개로 자욱한 도시의 불빛들은 당장이라도 꺼질듯한, 저멀리 검은 강물 위의 등불들을 연상시킨다.

    신공항이 생기기 전,

    나는 공항 의자에서 하루를 보낼 생각이었다.

    인천에서 출발해 델리에 도착하는 대부분의 비행기들이 늦은 저녁에 도착해, 많은 여행자들이 공항에서 하룻밤 노숙을 하기 때문.

    헐.. 근데 이게 웬걸... 입국 심사를 마치고 나왔을때의 공항은 한국의 국내 버스터미널보다 못한 수준이었고,

    한국인은 커녕 외국인 여행자 한명 보이지 않았다.

    까만 얼굴에 부리부리하게 커다란 눈들이 일제히 큰 배낭을 맨 동양 여자애에게로 쏠렸다.

    집중된 시선들에 당황하고 주눅이 들어 도저히 공항 의자에서 하룻밤을 지낼 용기가 생기지 않았다.

    소변이 마려운 애처럼 당황해서 절절매고 있는데, 기내에서 만난 아주머니가 아무래도 여행객은 너랑 우리팀밖에 없는 것 같다고,

    혼자두고 가는게 마음에 걸리니 하루 같이 지내자며 나를 밖으로 이끌었다. 그 때 아주머니 뒤의 후광이란..

    그렇게 나는 천진난만하신 아주머니와 똑똑한 아들, 김창완 씨를 닮은 아빠 아닌 피아니스트, 가이드 인도인 캠

    이 네명의 조금 이상한 조합의 무리에 합류하였다.

    공항 밖으로 나오니 밀려오는 먼지와 더위에 숨이 확 막혀왔다.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캠의 친구차를 구겨 타고 우리는 꽉 막힌 도로를 3시간 가까이 돌고 또 돌아야했다.

    이유는 인도도 발렌타인데이인지라 1급 호텔부터 모텔까지 방이 없었던 것.

    덕분에 델리에서 가장 좋다는 호텔 구경을 하긴 했지만.. 인도의 연인들이 이렇게 열렬히 발렌타인 데이를 챙길 줄은 몰랐다.

    암튼 우리는 그 후로도 한참을 더 이리저리 헤매다 새벽 한시가 넘어서야 겨우 숙소를 잡고 기절하듯이 잠들었다.



    인도 여행 무식자로 공항에 첫 발을 내디뎠을 때, <인크레더블 인디아>라는 문구가 써져있는 현수막이 한 쪽 벽에 붙어있었다.
    그 때는 별 생각없이 무심하게 지나쳤는데 여행하면서 수백번도 넘게 그 말이 머리에서 떠올랐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mercioon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mercioon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