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뎌야 하는 단어들에 대하여

View
315
Love
3
comment
0
  •  

     

    운명이 너희는 여기까지라고 단단히 선을 그어 버릴 때

    '알겠어요'라며 멈춰서는게 아니라

    무슨 소리냐며 선을 넘어 갈 수 있을 때

    우리는 '사랑한다'고 말한다.

    <김준, 견뎌야 하는 단어들에 대하여>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박정아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박정아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