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tantly deep

View
273
Love
2
comment
0

  • # 끊임없이, 깊숙이

     

    혼자 방에 누워 SNS 화면을 손가락으로 틱틱 올리다가

     

    ‘누군가를 추억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끊임없이 기억하거나 깊숙이 묻어두거나.‘

     

    라는 손글씨를 보고 아,맞아 라고 생각하면서

    동시에 나는 전자겠구나 했어.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도,

    나는 끊임없이 그런 날이 오길 기대해.

     

    팔로우 되어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이름 중 유독 너의 이름만이

    느낌표로 보이지 않을 그런 날.

     

    사람들 사이로 눈이 마주쳤을 때

    나를 가만히 바라보던 다정한 눈동자를 떠올리거나,

    같이 걸을 때 닿아있던 어깨의 촉감이나 네 향기,

    수화기 너머의 나지막한 목소리나 손을 마주잡았던

    짧은 순간들을 기억하며 싱겁게 웃지 않을 날을.

     

    또 혼자 기대했던 마음이 실망으로 돌아서

    너를 미워하면서도 너와의 대화나 메시지를

    계속 곱씹지 않을 날도.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도,

    나는 여전히 그 순간들을 사진처럼 선명하게 기억해.

     

    방문이 벌컥 열린것처럼, 손 쓸 새도 없이 들어온 마음에

    묻어두었던 너와의 기억은 왜 이렇게까지 오래도록 다정하기만 할까.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Loony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Loony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