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of Days

View
165
Love
2
comment
0
  • Book of days / Book Series
     
     
    씨앗은 몸을 갈라 떡잎을 만들고
    떡잎은 비밀을 모아 나무로 자란다

    통나무는 무수히 살을 갈라
    한 장 종이쪽이 되고

    종이는 몸을 벌려 역사를 받아들인다
    무거운 역사, 그래서 책은 무겁다

    그런데 진짜 역사는

    폭풍우의 심장까지 직시하는 잎사귀에 적혀 있거나

    잎새 사이를 나는 새의 반짝 숨결에 적혀 있지

    진짜 책은 가볍다.
     
    - 김응교
     
    Insta : @haxneul
     
    Naver blog : www.omg1541.blog.me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기마늘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기마늘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