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밋빛 거품

View
307
Love
1
comment
0
  • 낡고 바랜 길마다 해가 비쳤다. 어디나 눈이 부셨다. 구름 한 조각 없는 하늘이었다.
    그 많던 사람들은 모두 멀리 떠나버린 것 같았다.

    골목마다 나무들이 그늘을 드리우고 있었다. 오래된 집에는 장미가 피었다. 
    늦은 봄에 피어난 장미는 여름의 문턱에서 시들어 버렸다.

     

    -

     

    너무나 눈부시고 괴로웠던 여름에 써 내려간 짧은 소설입니다.

    148x210mm / 표지 제외 28p / 5000원 / 2018년

  • < 판매처 리스트 >

    gaga77page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 61-1, 3층)
    다시서점 신방화점 (서울특별시 강서구 방화동 247-154, B1층)
    부비프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로30가길 31, 1층)
    연꽃빌라 (인천광역시 부평구 길주로547번길 8-12)
    옥탑방책방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교장길 8, 중앙대학교 평동캠퍼스 505호)

    올오어낫싱 (서울특별시 금천구 독산로 188, 1층)
    잠시,서점 (대전광역시 중구 오류로 102, 102호)
    지구불시착 (서울특별시 노원구 화랑로 464, 공릉동 공동기숙사 1층)

    책방 지나가다 (경상북도 경주시 포석로 1077-2)
    페브레로 (경상남도 김해시 김해대로2715번길 17-1)

    https://smartstore.naver.com/gaga77page/products/3538652091
    https://dasibookshop.com/product/untitled-1794
    https://smartstore.naver.com/allornothi…/products/3514545285
    https://smartstore.naver.com/febrero/products/3514449016

     

    -

     

    < 우편 판매 >
    jiajinamin@gmail.com으로 성함, 주소, 연락처, 수량을 적어 메일을 주시고
    국민은행 069102-04-017065 (민진아)로 배송비 2500원을 포함한 금액을 송금해 주시면 확인 후 발송해 드리겠습니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지아 (Jia)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지아 (Jia)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