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553
Love
13
comment
0
  • BOY와 BOX의 단어의 유사성을 소재로 하여

    슬픔의 주제를 담은 그림책입니다.

     

     

     

  • 나는 소년입니다.

    나는 상자입니다.

     

     

     

  • 나는 슬픈 소년입니다.
    너무 많은 것들이 나를 슬프게합니다.


    나는 슬픔없는 상자입니다.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상자입니다.

     

     

     

  • 오늘 아침엔 엄마가 아끼는 꽃병을 깨버렸습니다.
    엄마한테 혼날게 분명합니다.

    소년이 가진 엄마가 내겐 없습니다.
    나를 사랑해줄, 나를 혼내줄 엄마가 내겐 없습니다.

     

     

     

  • 학교갈 준비를 합니다.
    그런데 양말은 왜 또 구멍난 것 뿐일까요.

    오늘도 가만히 앉아 소년을 봅니다.
    소년이 가진 옷들이 왜 내겐 없을까요.

     

     

     

  • 학교에선 또 낙제점을 받았습니다.
    정말 하나같이 날 슬프게 하는 것들 뿐이에요.

    소년이 가진 친구도, 학교도 내겐 없습니다.
    내겐 정말 아무것도 없습니다.

     

     

     

  • 나는 소년입니다. 나는 정말 너무 슬퍼요.

    나는 상자입니다. 나는 가진 것 없는 상자입니다.

     

     

     

  • 이것들이 나를 슬프게해요.
    나를 슬프게 하는 것들은 모두 상자에 넣어버릴거에요.

    맙소사. 소년이 양손 가득
    내가 갖고 싶은 것들을 들고와 내게 주었습니다.

     

     

     

  • 상자안에 모든 슬픔을 버렸어요.
    슬픔없는 상자가 된 기분이에요!

    소년에게 모든 슬픔을 받았습니다.
    슬픔을 가진 소년이 된 기분이에요!

     

     

     

  • 퍼엉~

     

     

     

  • 퍼엉~

     

     

     

  • 아니?! 진짜 상자가 되어버렸네요!!

    아니?! 진짜 소년이 되어버렸네요!!!

     

     

     

  • 나는 이제 상자입니다.
    나는 슬픔없는 행복한 상자입니다.


    나는 이제 소년입니다.
    나는 슬픔도 행복도 모두 가진 소년입니다.

     

     

     

  • www.facebook.com/5undaybook/

love love like it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5unday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5unday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